아침은 티파니에서.....

먹거리 2018.12.12 09:34
......가 아니고 어제 저녁 먹은 곳이서 아침을 먹었다......

Breakfast at Hotel Nikko Saigon

...음식은 그닦......
그런데 빵은 눈물나게 맛있다.

코코넛은 원없이 먹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La Brasserie, Lobster Buffet

먹거리 2018.12.11 21:34

랍스터가 랍스터가 아닌 그냥 부페의 한자리 차지 하는 처량한 음식이 되어 버린 곳!

맛을 음미하면서 아쉬운듯이 한점한점 먹어야 하는데...여기는 그냥 디스포자 처럼 입에 넣기 바쁘다.  음식을 경외해야 하는데 부페라는데는 그게 안된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먹는다 친다....나 혼자 이런 미친짓은 다시는 않할듯...랍스터 세번째 접시는 정말 뭔맛인지도 모르고 먹었다.

로우스트 비프도 형편 없었고 사시미와 수시는 그만그만. 롤도 뭐 그만그만.....

정작 나의 시그니처 푸드는 Bun Bo Hue... Hue 지역 소고기 쌀국수는 육안으로 보면 흡사 덜매운 육개장의 그 모습인데.....음...뭐랄까. 라임이 듬뿍 들어간 쌀국수.....

국물까지 다 먹고 한사발 더 받으러 가려고 한다.

일어나 나오는데 옆자리 머스마는 랍스터만 8접시....

계산서 받아 보니 10프로 디씨 하고 제세금등 15프로 하니 130만동 쬐끔 안되게 나왔다...  6만원 짜리 식사....베트남에서 한끼 6만원.....

할말이 읍다....

설정

트랙백

댓글

박군자 진주 냉면 - 판교대왕로 점

먹거리 2018.12.10 13:23

늘 가면 사람이 없어도 너무 없다.
분명 맛있는데 이유를 모르겠다. 외져서 그런건지....

망하지 마라.  망하면 나 수원까지 가야 한당....

육전 작은거 20K
냉면 9K
갈비탕 12K......  난 안 먹는다 이거는. 공자로 준다고 해도 안 먹는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카이미나토역전 회전초밥집에서 밥을 먹다~~~~

먹거리 2018.11.03 21:45

먹다먹다 먹다 보니 아이스크림 까지 2800엔.정도 나왔다...생선은 그냥저냥인데 새우들이 훌륭했다.

300엔 주고 사먹은 다이센 우유 아이스크림

이동네는 다이센 우유가 유명한듯 하다.  실제 북해도 우유보다 훨 비싸다.  고소한게 아주 딱.

큰대 자에 산 산 지를 써서.난 오오야마라 읽을거라 생각 했는데 의외로 다이센 이라고 읽더라.

일본말은.어렵다.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 Brasserie, Lobster Buffet  (1) 2018.12.11
박군자 진주 냉면 - 판교대왕로 점  (0) 2018.12.10
사카이미나토역전 회전초밥집에서 밥을 먹다~~~~  (0) 2018.11.03
혼밥 겸 간식 겸...  (0) 2018.10.27
평양면옥 분당점  (0) 2018.10.25
박군자 진주냉면  (0) 2018.10.25

설정

트랙백

댓글

혼밥 겸 간식 겸...

먹거리 2018.10.27 19:00
저녁인지 간식인지....


늦은 점심을 우작에서 우작곰탕을 탄탄하게 잘 먹은후 여서 저녁은 그냥 대충이다.

현미햇반을 들고 가서 탕 시키고  평소 잘먹는 국수사리도 물리고...

그나저나 왜 울나란 현미나 잡곡 주는 식당이 없능겨...

가든그로브 역사와 전통의 설롱탕집인 "장모집"의 보리밥 이 생각나더라.  어째 서울와서는 못먹고 미국에 있는 한국식당에서는 잡곡밥이나 보리밥을 먹을수 있는지...

미스테리다 .....

설정

트랙백

댓글

평양면옥 분당점

먹거리 2018.10.25 20:39
평양냉면 (만천원)  제육반 (만삼천원)

설정

트랙백

댓글

박군자 진주냉면

먹거리 2018.10.25 20:37
진주냉면 (팔천원) 과 육전 (작은거 이만원)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밥 겸 간식 겸...  (0) 2018.10.27
평양면옥 분당점  (0) 2018.10.25
박군자 진주냉면  (0) 2018.10.25
혼밥 2018년 10월 25일 저녁  (0) 2018.10.25
방콕 스위소텔 중식당 룽풍 이용기  (5) 2018.10.02
비행기 타기전에.....  (0) 2018.09.18

설정

트랙백

댓글

혼밥 2018년 10월 25일 저녁

먹거리 2018.10.25 18:40
검은 목요일이라고 주식은 떡 되었다지
환율도 고공행진이라지
기름값은 울동네는 리터당 1700원을 훨쩍 넘어갔지
엔지오일 교환 하는데 터보라고 얼추 7만원 돈 냈지..
공유경제 한다고 카카오카풀 한다지
택시요금은 올린다지

택시업계 종사자는 울나라 사람 아닌가 보다.  그렇게 공유 하고 싶으면 그냥 택시 합승을 합법화 해야지.

이런저런 뉴스 보다가....짜증도 나고
짜증날때는 뭐 만들어 먹는게 정신건강에도 좋고...

최근 건강문제로 먹거리가 제한이 되버린지라.....

그래도 우동하고 국시 안먹는거 빼고는 그닥 스트레스도 없다.

하튼 이거저거 뒤적이다가 볶아먹고 끓여 먹고 하기로...

일본가기전에 일단 냉장고도 좀 비우고..

그래서 생각한게

현미 콩나물 밥
북어 계란 콩나물국
야채고기볶음

야채라야 양파 파프리카 버섯 파
고기는 유효일 하룬가 이틀인가 남아 40프로 세일한 롯데마트 책긑살인가 뭠가 다섯쪽 짜리 팩 하나..

밥만 되면 먹는다 으흐흐흐  배고프다.

그런데.....






설겆이 생각에 눈물이 앞을가리다.  밥상 머리앞에서....ㅠㅠ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양면옥 분당점  (0) 2018.10.25
박군자 진주냉면  (0) 2018.10.25
혼밥 2018년 10월 25일 저녁  (0) 2018.10.25
방콕 스위소텔 중식당 룽풍 이용기  (5) 2018.10.02
비행기 타기전에.....  (0) 2018.09.18
분당 평양면옥  (1) 2018.08.27

설정

트랙백

댓글

방콕 스위소텔 중식당 룽풍 이용기

먹거리 2018.10.02 21:40
내가 태국을 일 빙자해서 십오년 이상 다니면서 그 대부분을 방콕에 있는 Swissotel Le Concorde을 숙소로 이용 하였다.

하도 다니니까 이제는 다른 호텔을 갈려면 새로 가는데가 어떨지....생각도 하기 싫다.  그냥 알고 익숙한 곳이 더 편하다.  불편한것도 익숙해지니 그러려나 하게 되고..

주로 가는 곳의 숙소는 이렇다.
싱가폴은 일단 오차드 거리쪽 파크호텔on Scott St.
호치민은 푸미홍 한인호텔
타이페이는 린센로쪽  탱고나 로얄 타이페이 인
광저우는 광저우 동역 근처 건국주점
방콕은 스위소텔이다.

이번에 타이페이 하고 호치민은 호텔 및 동네를 바꿨다.  타이페이는 좀 싸지만 동멘에 위치한 곳으로 호치민은 비싼곳 -    Hotel Nikko로....

하여간 오늘은 방콕 이야기 이다.

내가 스위소텔을 얼추 15년째 가는데 일단 여기는 스쿰빗에서는 좀 떨어져 있고 밤에는 거리 한쪽이 야시꾸리 하게 변하고 한쪽은 신흥 콘도미니움이 들어서고 있다.  글로벌체인 호텔인지라 호텔규모도 제법 되고 일단 침대가 나한테 잘 맞는다.

요 몇년전부터 executive floor로 방을 잡는데  좀 비싸지만;
아침 식사는 따로
호텔내 스파 식당 등 서비스는 20프로 할인
체크아웃 4시 (그래도 난 방을 일단 하루 더 잡는다. 밤 7시나 8시쯤 체크시에는)
애프터눈 티 무료
일부 세탁물 무료....

그래서 이제는 방콕을 가면 맛사지는 거의 호텔...저녁도 가능 하면 호텔에서 한다.

나이를 먹어가니까 이제는 새로운 곳도 싫고 현지 로칼 음식도 싫다. 한중일식으로 거의 고착화 되었다.

다시 스위소텔

여기에 식당이 3곳이 있다.
타쿠미 라는 일식
룽풍이라는 중식
그리고 양식당 (이름은 기억이 가물가물).

양식당에서 아침을 제공해 자주 들어가 봐서 분위기는 제법 익숙 하다 생각 한다.

타쿠미는 갈때 마다 꼭 가는데 이게 갈때마다 계속 내리막 길이다...현지인들에게는 고급은 고급이라 알려졌지만..그저 일식 모르는 사람들에게 팬시 하게 보일려 하는 집 같아 보인다.

룽풍은 중국집이지만 이번에 처음 이용..   15년 동안 그 호텔 이용 하면서 한번도 안가봤다.

타쿠미 하고 룽풍은 all you can eat  이고 양식당은 부페다.

9월 21일 밤 1시반 비행기라 9월 20일 저녁을 호텔에서 먹을려고 생각을 했다.  그 전날은 타쿠미 가서 호되게 당해서 이젠 방콕와서 그래미 빌딩 지하에 있는 일식당 (일본 사람이 많이 온다.  즉 잘한다는 집) 빼고는 방콕에서 일식은 아웃.

이 호텔 양식당의 부페가 가격대비 괜찮다.  그래서 여기로 갔는데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어떤 다국적 기업이 식당을 전부 빌려서 파티룸이 되버렸다.  외부인 및 투숙객 출입 불가.

빗발이 보이기 시작하고 샤워 다하고 가방도 다 챙겨 놨는데.....타쿠미는 또 가기 싫고.... 어쩔수 없이 중식당 룽풍으로 떠밀려 갔다.

가보니까 그 큰 식당에 사람이 하나도 없다.  혼자 밥먹고 있는 중간에 좀 손님들 들어 오고..죄다 둥근 테이블...이거 들어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망설이는데 여직원이 나와서 서 걍 서 있는디.....왜 아니 들어 가시옵니까 의 눈 초리다.  갈데도 없고 그냥 끌려 가다시피 들어갔다.  어차피 밥 먹을데 더 없다.
중국영화에서 조폭 두목이 큰 둥근 테이블에 혼자 폼잡고 앉았듯이 나도 그렇게 앉을수 밖에 없었다.

메뉴판을 보니 all you can eat dimsum 이다.  그외에는 코스요리만 있는데 죄다 최소 4인 이상.....방법이 없었다.  갈데도 없고 비도 오고 꼼짝 없이 팔자에도 없는 딤섬을 저녁으로 먹게 되었다.

이거저거 시켜서 먹기 시작.

결과- 아주 잘먹고 나왔다. 배터지게...
전부 다 다 다 맛있었다.

왜 15년 동안 이식당에 한번도 안갔는지 나도 내가 참으로 이상했다.  호텔에서 밥머께 되면 타쿠미 대신 앞으로 이집이다.  지금부터 내년 3월까지 이 호텔에 예약이 3건 들어가 있으니 최소 3번은 더 가서 먹어줘야겠다.

Executive Plan discount 20프로 하고 제세금 포함해서 670밧-2만원 +/-  정도에 사인해 줬다.

수쿰빗 한타 에서 제일 잘하는 한식당 장원의 등심 일인분 이 650밧 정도하는데 그거에 비하면 호텔내에서 잘 먹었다 고 생각을 했다.  손님 하고 식사를 해도 굳히 장원에 갈 필요 없이 여기서 하는게 나나 손님이나 서로 편할듯 하다.  수쿰빗 그 복지부하고 부차도 쉽지 않은 동네보다 여기가 편안...

잘 먹은 저녁 한끼였다.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군자 진주냉면  (0) 2018.10.25
혼밥 2018년 10월 25일 저녁  (0) 2018.10.25
방콕 스위소텔 중식당 룽풍 이용기  (5) 2018.10.02
비행기 타기전에.....  (0) 2018.09.18
분당 평양면옥  (1) 2018.08.27
외식  (2) 2018.08.24

설정

트랙백

댓글

비행기 타기전에.....

먹거리 2018.09.18 17:13

비행기 타서 잘일만 남았다....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밥 2018년 10월 25일 저녁  (0) 2018.10.25
방콕 스위소텔 중식당 룽풍 이용기  (5) 2018.10.02
비행기 타기전에.....  (0) 2018.09.18
분당 평양면옥  (1) 2018.08.27
외식  (2) 2018.08.24
28,000원 짜리 점심 60그릇 한정 갈비탕  (5) 2018.07.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