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일본 사람이 쓴 책 "조선풍속집"

이마무라 도모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사람이 누구냐...

당연 일본 사람.....

몰라?

음 모르는게 당연하지....

이분. 우리가 말하는 속된말로 순사....
..보다는 높으셨을라나?

조선반도..한반도에 주재 근무 하시던 일본 제국의 경찰이셨던 분

1908년에 충청 강원 지방 경찰 부장으로 부임..본인 쉬시는 시간에 취미 활동겸 기록 및 투고 활동 하시면서 1914년에 이책을 내셨고 1919년에 원산에 근무 하면서 3판 까지 내신분..그시대 인싸~~~ㅋ &~~~

그시절에 베스트셀러 였다고 한다.

일본 사람이 조선반도에 살면서 일본어로 쓴 조선 사람의 사는 모습.....요세 예능물로 히트 치는 그런 류의 책이다.

이분은 "인삼사" 라고 근대 한반도의 인삼에 관한 책을 집대성 하신분으로 아직까지도 이만한 인삼에 대한 책이 이 한반도 백성의 손으로는 만들어 지지 못해.....이땅의 후손으로서 안타깝기 그지 없다....

이책은 꽤 수량도 많고 각권마다 페이지수도 많아...나같은 말학이 감히 사서 읽지도 못할 만큼 방대하기 짝이 없는 대서적 시리즈이다...


울나라 근세의 기록을 일본인의 손으로 전해져 내려온 ...일본말로 싸지고 우리말로 번역괸 그기록을 오늘에야 거금 쓰고 산 나...이땅의 아들..

한번 읽어 보련다.

얼마나 이땅의 사람들을 파악했었는지 말이다...

그저 온고지신의 자세로 읽어 보련다...




  • 허준 2 2020.11.23 19:57 신고

    안녕하세요 허준이 입니다~
    오늘도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유용한 정보주셔서 감사해요 ღ'ᴗ'ღ

  • 담덕01 2020.11.24 21:03 신고

    우리나라의 근대사를 일본인의 시선으로 본다는 게 뭔가 신기하네요.
    다 읽고 리뷰도 쓰시는 건가요? 😃

  • 동경 미짱 2020.11.25 00:30 신고

    어떤 내용일까 궁금하네요

    • 차포 2020.11.25 03:14 신고

      1909년 즈음 한반도의 한국인을 본 일본 경찰의 소회 입니다. 아무래도 신분적 위치 (지배자의 위치)가 지금 어서와 한국은 첨이지..에 나오는 외국인들이 보는 울나라...힌류에 빠져 울나라 쳐다 보는 외국인의 눈으로 본 울나라 하고는 엄청난 차이가 있겠죠...아마도 영국 식민지인 인도에 부임한 영국경찰이 인도를 보는 눈 하고 뭐 비슷한 눈으로 쓴 책 아닌가 합니다. 아직 보고 있는책이 역시 1909년 즈음 일본인들이 우리 경주의 석굴암에 손쓴 이야기를 쓴 근세 여사물을 읽고 있는데.....기회 되시면 이 두책을 같이 보시면.....제가 설명 드리기 어려운...내용도 이해가 되실듯요.

  • 차포 2020.11.25 03:16 신고

    1909년의 한반도의 한국인 이라는게 맞는건지 조선반도의 조선인이라고 하는게 맞는건지...저도 헷갈립니다.